본문 바로가기

우리바다   수협쇼핑

VOL. 561
2020. 9월호

느긋하게 자연을 누비다 자전거여행

바다를 즐기는 법

느린 속도로 거닐며
마음에 여유를
선물하다

청산도

어느덧 왕성했던 여름의 열기는 점차 차분히 가라앉고,
짙은 녹음도 색색으로 물들기 시작한다.
여름이라 말하기엔 부족하고 가을이라 부르기엔 이른 계절.
계절이 다음 계절을 맞느라 분주해지는 9월이다.
얼마 남지 않은 한 해를 앞두고 괜히 마음이 심란해지는가 하면,
그동안 이뤄왔던 일들과 후회되는 순간들이 머릿속을 비집고 들어오기도 한다.
이럴 때일수록 여유를 갖고 마음을 돌보는 일이 중요하다.
무르익어가는 여름과 가을 사이의 언저리,
느림의 섬 청산도로 떠나 느긋하게 사색에 빠져보자.

유튜버 다이어리

여행이라는
위로
PICNICAMP
감성채널

우리 바다 우리 식품

수려한
담홍빛을
자랑하는 참돔

  • 팔도식도락

    완도 바다가 품은 보물, 해조

  • 생생한 현장속으로

    널리 사랑받은 국민 횟감, 양양 광어

  •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비한 바다사전

    유령선의 저주, 괴혈병의 비밀

  • 우리바다 NEWS

    전국 어업인 ‘일방적 해상풍력추진 반대’ 서명운동

수협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