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언가를 채워 넣기 위해 먼저 해야 할 일은 안에 있는 것을 비워내는 일이다.
때로는 삶도 이와 비슷하다. 제대로 살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종종 삶에 불필요한 것들을 내려놓아야 한다.
삶의 숨 고르기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럴 때, 섬은 좋은 비움의 장소가 된다.
익숙했던 환경을 벗어남으로써, 우리가 살아온 삶의 모습들을 더욱 명확히 바라볼 수 있도록 한다.
여기, 문명과는 잠시 작별한 채 섬에서 생활하며 소통하는 이가 있다. 바로 황도 이장, 이용오 크리에이터의 이야기다.
도심 속 생활에 지친 이들에게 그가 내보이는 섬 일상은 작은 위로가 된다.
지금, 황도에서 머물며 삶을 살아가는 이용오 크리에이터를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자.

황도 이장 채널은 구독자와의 긴밀한 소통으로 진행된다. 그 덕에 황도를 찾아오는 이들도 적지 않다고. 때문에, 구독자와 함께 진행하는 콘텐츠도 제법 많다. 지금, 황도 인근에서 손수 잡아 올린 해산물로 구독자와 음식을 만들어 먹는 모습을 만나보자.

크리에이터 이용오

반려견 황도와 달래와 함께 섬에서 생활하는 황도 이장. 섬에 대한 로망과 관심을 시작으로 우연히 황도와의 인연이 닿아 본격적인 섬 생활을 시작했다. ‘인간극장’에 출연하며 많은 관심을 받아, 이제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섬의 다채로운 일상들을 소개하며 많은 이들에게 작은 위로를 전하고 있다.

top
TOP
top
수협 쇼핑